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文대통령 '오슬로 구상'…"한반도 평화, 냉전의 완전한 해체"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06-12 20:02

▲ 문재인 대통령이 노르웨이 오슬로포럼에서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에서 "노르웨이가 단 한 번도 평화를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고 오늘의 평화를 이룬 것처럼 한국 정부 또한 평화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는 날"이라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고 서로에 대한 이해·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토대로 대화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란 힘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라 오직 이해에 의해서만 성취될 수 있다'는 아인슈타인의 통찰이 모두에게 새겨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국민의 힘으로 평화를 만들어 온 노르웨이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지혜를 배운다"며 "일상을 바꾸는 적극적 평화(가 그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접경지역 피해부터 우선 해결돼야 한다"며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에 따라 설치된 접경위원회는 협력의 좋은 사례로, 동서독은 접경지역에서 화재·홍수·산사태·전염병·병충해·수자원 오염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접경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게 공동 대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선례가 한반도에도 적용돼 국민 사이에 평화에 대한 구체적 희망이 자라길 바란다"며 "평화가 내 삶을 나아지게 하는 좋은 것이라는 긍정적 생각이 모일 때 이념·사상으로 나뉜 마음의 분단도 치유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은 동북아에 마지막으로 남은 냉전 구도의 완전한 해체를 의미하며, 역사와 이념으로 오랜 갈등을 겪어 온 동북아 국가들에 미래지향적 협력으로 나아갈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8월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바 있다"며 "동북아의 에너지·경제 공동체로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다자안보공동체로 확대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가 지역 평화와 화해에 기여하고 아시아·유럽의 공동번영으로 이어지는 날이 하루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여정이 결코 쉽지는 않을 것이며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러나 만년설이 녹아 대양으로 흘러가듯 서로를 이해하며 반목의 마음을 녹일 때 한반도의 평화도 대양에 다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