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재용 삼성 부회장, 故이희호 여사 빈소 찾아 조문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12 15:02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12일 이 부회장은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아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었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재임기간 상당히 대화를 많이 하셨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와 전두환씨의 부인 이순자씨도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도 이른 아침부터 빈소를 찾았다. 그는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며 "한중 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깊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