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은행 사칭 대출사기 문자 '진화'…은행원도 착각

1만4000건 사기번호 중지했는데, 번호 바꾸고 수법 지능화해 다시 '살포'
정교해졌지만 개인정보 묻는 것은 여전…터무니없는 조건도 사기로 판단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6-12 14:16

▲ 한동안 뜸하던 은행 사칭 대출사기 문자가 다시금 기승을 부리고 있다.ⓒebn

한동안 뜸하던 은행 사칭 대출사기 문자가 다시 기승이다. 속이는 방식이 진화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일반 국민 제보를 받아 총 1만4000여건의 스미싱 전화번호를 중지시켰다. 점차 줄어들던 사기 사례가 6개월 만에 재부상했다.

최근 발생하는 스미싱 수법은 현직 은행원도 면밀히 살펴보지 않으면 헷갈릴 만큼 과거보다 정교해졌다. 금융소비자들의 주의가 보다 더 각별해졌다. 삶이 피곤해졌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시중은행을 사칭한 불법 대부 광고 문자가 불특정다수에게 무차별 살포되고 있다. 지난해 가장 많은 수법으로 사용된 'KB국민은행'을 사칭한 사기문자가 또다시 등장한데다, 최근에는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을 도용한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최근 발견되고 있는 문구는 일반인은 물론 현직 은행원이 보기에도 은행에서 직접 보낸 것으로 착각할 만큼 정교한 내용으로 뿌려지고 있다.

실제 사용하는 은행 캐치프레이즈와 자세한 상품 설명은 물론 은행연합회 등록번호나 준법감시 심의 번호까지 포함된다. 은행권에서 보내는 문자메시지 양식을 그대로 따라한 것이다.

문자를 살펴보면 "정부지원 상품"이라거나 "한국자산관리공사 업무협약 상품"이라는 등 마치 업계 유일 상품인양 홍보해 수신문자에 기입된 전화번호로 유도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또 최근 문자에는 '신청자가 많아 상담이 지연될 수 있으니 양해바란다'는 홍보와 함께 '무료수신거부' 안내 문구까지 포함시켜 신빙성도 높이려는 노림수도 보여진다.

이와 관련해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해당 문자 양식이 은행 지점에서 안내하는 대출 상품 문자와 동일해 정확히 살펴보지 않으면 구분하기 어렵다"며 "이런 문자에 대한 문의가 들어오면 금융당국에 신고 조치로 차단하고 있지만, 지금처럼 일정 기간이 지나면 번호가 바뀌어 또다시 뿌려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은행 등 금융사는 개인 정보를 알려달라고 하지 않기 때문에 문자나 전화 상담 중에 신분증이나 현금 이체를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를 알려달라는 경우에는 사기 문자로 판단해도 된다고 조언했다.

일반적으로 은행에서 제시하기 어려운 조건으로 대출이 가능하다고 한다면 사기·사칭 문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면된다. 예를 들어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대출이 가능하다거나 다중채무자도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은 사기 문자로 판단해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금감원은 보이스피싱과 대출사기문자 등으로부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은행들과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3월 KB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 과 함께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 방지 프로그램 공개 행사를 열고 사전 피해 예방에 힘쓰고 있다.

이에 따라서 국민은행은 문자메시지를 분석해 사기확률을 검증하는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정상문자와 피싱문자를 수집해 유사점과 차이점을 분석한 데이터를 쌓고 실제 문자를 수신했을 때 확인을 요청하면 사기여부를 판별해 결과를 알려준다.

이밖에 금감원은 12일부터 불법 대부 광고에 사용된 전화번호를 최대 3년간 이용중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시행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권유 전화나 문자를 받았을 경우 곧바로 응하지 말고 금감원 홈페이지 또는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제도권 금융사인지 서민을 위한 대출상품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