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07: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5월 가계대출 5조 증가…"분양 수요 늘어나"

전월比 5000억↑…주택매매 수요 줄어들었지만, 분양 아파트 집단대출 수요는 '꾸준'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6-12 12:00

▲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가 꾸준히 지속되면서 5월 가계대출이 한 달 간 5조원가량 늘어났다.ⓒ연합

가계대출이 5월 한달 간 5조원 가량 늘어났다. 전세거래량과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감소에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축소됐지만, 가정의달(5월)에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과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에 따른 기타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정책모기지론을 포함한 은행 가계대출은 5조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 증가분인 4조5000억원보다 5000억원 확대된 수준이지만, 직전년까지 3년간(2015년~2018년) 5월 평균(6조4000억)보다는 1조4000억원 정도 낮았다.

유재현 한은 금융시장국 차장은 "이번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축소됐지만, 신용대출이 늘어나면서 증가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주택담보대출은 전세거래량 및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감소 영향으로 증가폭은 전월(3조7000억원)에서 2조800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는 정부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등으로 주택매매거래가 부진하면서 관련 대출 수요가 줄어든 결과로 풀이된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000호로 지난해 같은 달(6000호)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전세거래량의 경우 올해 초부터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2월 1만4000호에서 ▲3월 1만2000호 ▲4월 1만1000호 ▲5월 1만호로 지속 감소했다.

반면, 기타대출은 계절요인과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 등으로 증가폭이 8000억원에서 2조2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지난 2~3년 사이 분양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서 중도금·잔금 등 집단대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가계대출은 새로운 주택거래 수요보다는 기존에 승인된 집단대출 규모에 따라 후행적으로 증감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은 2만3000호로 전월대비 9000호 가량 늘었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1000호였다.

5월중 은행 기업대출(원화)은 6조원으로 전월(6조6000억원)에 비해 증가규모가 소폭 축소됐다. 잔액 기준으로는 843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 중대기업대출은 전월 계절요인 소멸 및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 확대 등으로 증가규모가 축소 1조6000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1조원 가량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은 5조4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월(5조원)보다 증가폭을 키웠다. 은행들의 중소법인대출 취급 노력 등이 영향을 줬다.

직접금융의 경우 회사채 및 주식을 중심으로 자금조달이 확대됐다. 회사채는 4월 2000억원에서 지난달 5000억원으로 소폭늘어났다. 우량등급을 중심으로 발행호조가 이어지면서 순발행이 지속한 이유다.

주식은 일부 대기업의 유상증자 등으로 발행 규모 확대되면서 전월 보함세에서 지난달 1조5000억원 증가로 돌아섰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지난달 5조2000억원 감소에서 7조7000억원으로 증가 전환했다. 수시입출금식예금이 기업자금 유입 등으로 13조6000억원 감소에서 3000억원 증가로 크게 늘어났고, 정기예금은 지방정부자금 유입 등으로 7조5000억원 증가에서 8조9000억원 증가로 확대됐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전월 16조9000억원에서 7조원으로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이는8조9000억원 증가하던 MMF가 법인자금이 유출되면서 1조3000억원 감소로 전환한데 주로 기인한다.

채권형펀드가 3조2000억원, 기타펀드 7조4000억원 등 증가세를 지속했지만, 주식형편드는 2조원 감소세가 이어졌다.

국고채 금리는 미·중 무역분쟁 재부각 및 국내외 경제지표 부진 등으로 주요국 장기금리와 동반하면서 대폭 떨어졌다. 3년물 금리는 1.54%로 0.16%포인트 하락했고, 10년물은 1.68%로 0.17%포인트 떨어졌다.

회사채(3년) 금리도 금리 메리트에 따른 견조한 투자수요 지속으로 큰 폭 하락했다. AA- 등급은 1.84%로 0.16%포인트 하락, BBB+등급은 5.37%로 0.24%포인트 빠졌다.

통안증권(91일), 은행채(3개월) 금리 등 단기시장금리도 장기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 시현하면서 각각 0.13%포인트, 0.11%포인트 하락한 1.61%, 1.69%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