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모비스, 中선전에 '엠큐브' 개소···개방형 혁신 '가속'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오픈···美 이어 두 번째
스타트업 발굴·투자·협업 '거점'···"미래차 변화 선도"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6-06 10:00

▲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2019 CES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미래차 컨셉 '엠비전' 모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중국 스타트업의 성지인 선전(深圳)에 '엠큐브(M.Cube)'를 개소했다고 6일 밝혔다.

엠큐브는 미래차 신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기 위한 현대모비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의 명칭이다.

중국에서의 엠큐브 오픈은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현대모비스가 반년 사이에 글로벌 거점 두 곳에 엠큐브를 열며 개방형 혁신을 위한 창구 마련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것.

독립적인 조직 운영을 통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전동화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차 패러다임 전환에 보다 효율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선전의 스타트업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엠큐브 센터장으로 전자공학 박사 출신의 피터 왕을 선임했다. 피터 왕은 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이스라엘 이노베이션 센터장을 역임하며 자동차 핵심 기술에 대한 전략적 투자 경험을 쌓은 인물이라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피터 왕이 향후 폭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혁신 기업 발굴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전 엠큐브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보틱스, 빅데이터 등 여러 혁신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후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핵심부품 포트폴리오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들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철저한 사후 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기술력 증진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또 당장 협업을 하지 않더라도 특정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 대해서는 체계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추후 신규 사업에 진출하거나 혁신 기술을 개발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유망한 신기술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선전 엠큐브에 시장동향 조사부터 스타트업 발굴, 투자 및 타당성 검토까지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선전에서는 2~3주 내로 투자자 모집이 마감될 정도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경쟁이 치열한 만큼,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이들 기업과의 협업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한 조치다.

특히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가 기존 운영하고 있는 상하이 연구소와 선전 연구분소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최적의 협업 형태를 조율해나갈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이원우 오픈이노베이션팀 팀장은 "외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속도를 올려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혁신 기술들을 신속히 확보하고, 다가올 미래차 시대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본사에 전담조직인 오픈이노베이션 팀을 신설하고, 스타트업 투자와 MOU 체결을 확대하는 등 개방형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 이후로 딥러닝 기반의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에 강점이 있는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 비전'에 80억을 투자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사물인식, 행동패턴 분석 기술을 보유한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에도 55억을 투자한 바 있다.

아울러 KT와 5G통신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고, 올 4월에는 러시아 최대 ICT 기업인 얀덱스와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개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