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BN 오늘(3일) 이슈 종합]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 주세 종량세 전환 등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06-03 20:43

■"다뉴브강서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1구 발견…55∼60세 남성"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엿새째인 3일(이하 현지시간)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1구 발견됐다.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현장지휘관인 송순근 대령(주헝가리 한국대사관 무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헝가리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현 지점에서 102km 떨어진 하르타(harta) 지역에서 외관상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송 대령은 "55세에서 60세로 추정되는 남성이고,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며 "현재 시신을 인양하는 중이고 한국 경찰이 합류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상시로 여름 냉방비 부담 던다
정부가 전기를 많이 쓸수록 할증이 되는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해 국민들이 올 여름부터 냉방 부담을 덜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 토론회'를 갖고 누진제를 완화 또는 폐지하는 등 3개 방안을 공개했다.

■黃 경고에도 한선교 "걸레질" 또 논란…당내서도 비판론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취재기자들을 향해 막말성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의원들에게 거친 발언을 자제하라고 경고한 직후 벌어진 일이라 당내에서도 한 사무총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대우조선 노조에 밀린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진입 재시도하나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한 현대중공업이 3일 대우조선해양의 핵심 생산시설인 거제 옥포조선소 현장실사를 결국 시작하지 못했다. 현대중공업 인수에 반대하는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가 오전 일찍부터 정문 등 옥포조선소 출입구 6곳을 모두 막아 야드 진입이 불가능해지자 오후에 철수했다.

■주세 종가세→종량세로…맥주 또는 맥주+막걸리 먼저 전환
우리나라의 주류 과세체계가 50여년 만에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을 시작할 전망이다. 가격 기준 과세 체제에서 주류의 양 또는 주류에 함유된 알코올 분에 비례해 세금을 매기는 방식으로 바뀌는 것이다. 맥주 또는 맥주와 탁주(막걸리) 먼저 종량세로 전환하는 방안이 유력하며, 필요시 5년여의 유예기간을 두고 모든 주종을 종량세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우리나라 주류 총출고량 355만㎘(2017년 기준) 중 45.6%를 차지하는 맥주와 13.4%를 차지하는 막걸리가 종량세로 전환하면 전체 출고량의 60% 가까이가 종량세로 전환하게 되는 셈이다.

■文대통령 "대화 통한 비핵화·평화구축에 한미동맹 가장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대화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구축을 위해서는 한미동맹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