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 라인, 日서 인터넷은행 '라인뱅크' 설립 본격 착수

27일 '라인뱅크' 준비 법인 설립…내년 정식 출범 예정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5-28 18:32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일본에서 인터넷은행 '라인뱅크' 설립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라인뱅크는 내년 정식 출범 예정이다.

28일 라인에 따르면 라인 자회사 라인파이낸셜과 일본 은행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인터넷은행 '라인뱅크' 준비 법인을 지난 27일 설립했다. 라인뱅크는 당국 허가 등의 절차를 마치고 오는 2020년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라인뱅크' 설립 준비 주식회사의 자본금은 20억엔, 출자비율은 라인 파이낸셜이 51%, 미즈호은행이 49%다.

동시에 네이버는 라인파이낸셜에 2066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전일 공시했다.

앞서 라인과 미즈호 은행은 작년 11월 점포 없이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특화된 '스마트폰 은행'을 2020년을 목표로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일본 미즈호 은행은 총자산 규모가 약 2000조원이 넘는 일본 내 2위, 순이익 면에서는 3위권의 은행이다.

라인 측은 "월 800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라인'을 기반으로 미즈호 은행이 쌓아온 은행 업무의 노하우를 살리겠다"며 "은행을 더 친밀한 존재로 변화시켜 이용자 여러분에 일상에 깃들 새로운 은행 설립을 목표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