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08: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지역은 늘리고, 시간은 줄이고'…현대홈쇼핑 배송서비스 개선

평일오전 주문상품 전국 당일배송
일요일 방송상품 익일 배송 도입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05-26 06:00

▲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배송 지역을 확대하는 등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현대홈쇼핑은 26일부터 일요일 방송상품 익일(월요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기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인 월요일 물류센터에서 출고돼 화요일에 고객에게 배송되던 것을 하루 앞당긴 것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가 상품·가격 경쟁력 못지 않게 중요한 구매 결정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보다 배송 속도를 높인 서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이번 익일 배송 서비스 도입에 따라 연간 약 80만명의 고객이 주문 상품을 월요일에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오후 1시 이전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당일 오후 6시까지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H익스프레스’ 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 서울 일부와 경기 분당구에서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H익스프레스’ 배송 가능 상품군도 기존 라씨엔토·J BY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와 명품(클럽노블레스 방송 상품)에서 이미용, 건강보조식품까지 다양화했다.

식품 상품군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TV홈쇼핑과 현대H몰 배송 서비스도 업그레이드에 나선다. 우선 TV홈쇼핑 식품 방송의 경우 주로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편성되는 점을 고려해 오토바이로 당일 오후 10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H퀵’ 배송 서비스를 본격 가동한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3개구(강남·서초·송파) 및 경기 분당구다. 현대홈쇼핑은 ‘H퀵’ 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판단, ‘H퀵’ 배송 가능 상품수와 서비스 지역을 늘리기 위해 서울 장지동에 냉동식품 전용물류센터도 마련했다. 회사 측은 물류 및 배송 인프라를 강화해 단계적으로 ‘H퀵’ 서비스 확대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홈쇼핑 업계 최초로 도입해 운영 중인 현대H몰 ‘싱싱냉동마트 새벽배송 서비스’도 주문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3시에서 오후 4시로 1시간 늦췄다. 새벽배송 가능 상품도 냉동상품에서 유제품·상온식품까지 다양화했으며, 도입 당시 서울과 경기 신도시 지역에 한해 운영되던 배송 지역도 경기·인천(일부지역 제외)으로 확대해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곽현영 현대홈쇼핑 고객만족사업부장(상무)은 “유통업계의 다양한 배송 서비스와 속도 경쟁이 구매를 결정짓는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고객들이 구매한 상품을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의 평일 주문 상품 당일배송 서비스는 오전 6시부터 오전 9시 30분까지 진행되는 방송상품을 주문하면 저녁 8시 이내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올해 초 추가된 당일배송 지역은 강원권(강릉시·원주시·춘천시), 영남권(구미시·김해시·양산시·진주시·포항시), 충청권(청주시·충주시), 호남권(광양시·군산시·목포시·순천시·여수시·익산시·전주시) 등 총 17개시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지난 2017년에 서울 및 인천광역시·수도권(13개시)에 당일배송 시스템을 구축했고,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광주·대구·대전·부산·울산)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