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17: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토탈 "안전관리시스템 대대적 개편…재발방지 총력"

관계부처 조사 성실히 임할 것…안전 최우선 석유화학사 약속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5-23 15:08


한화토탈이 최근 대산 공장의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해 환경부 합동조사와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

23일부터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과 관계기관이 사고에 대한 합동조사를 시작한다. 고용노동부도 산업재해예방지도과 근로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가 참여해 2주간 한화토탈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화토탈은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한 정부 관계부처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고 원인과 경과를 투명히 밝힐 것"이라며 "안전 최우선 석유화학사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지난 17일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로 지역주민과 협력업체, 서산시·충남도를 비롯한 관계기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면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 지역주민의 우려를 불식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한화토탈은 "안전관리시스템 전반에 대한 대대적 개선을 추진하는 등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이번 사고로 발생한 피해를 조속히 파악하고 그에 맞는 조치를 빠르고 성실하게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화토탈은 서산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지역 시민의 건강이상 유무 확인을 위해 서산의료원과 서산중앙병원을 방문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