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무협 "아세안 시장, 전자상거래로 무역장벽 극복"

무협, '아세안 이커머스 진출전략 세미나' 개최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5-23 11:00


한국무역협회는 23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동남아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 2위 업체인 쇼피(Shopee)와 '아세안 이커머스 진출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현철 무역협회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아세안은 젊고 매력적인 시장이지만 할랄 인증이나 물류비 같은 장벽도 존재하는 만큼 전자상거래를 활용한 시장 테스트가 좋은 방법 중 하나"라며 "무역협회는 앞으로도 해외직판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우리 중소기업의 온라인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온라인을 통한 아세안 진출 희망 제조기업, 유통기업, 전자상거래 서비스 제공 기업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아세안 지역의 전자상거래 트렌드와 국가별 소비자 특징, 무역협회가 운영하는 해외직판 플랫폼 케이몰24(Kmall24)와 쇼피를 통한 아세안 진출 전략, 진출 성공사례 등을 공유했다. 이어진 컨설팅에서는 해외인증, 통관, 간이수출신고, 부가가치세 납부 등 해외직판 관련 전문가 상담이 진행됐다.

쉐이크 형태의 기능성 간편식 '랩노쉬'를 판매 중인 이그니스 정혜원 팀장은 "아세안 지역은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호감도가 높고 소셜미디어를 통한 소비자 접근과 제품 정보의 확산이 빠른 시장"이라며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활용해 저자본으로 아세안 시장 진출을 준비해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