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6: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석헌 "핀테크로 금융 도약…기술친화적 인재 필요해"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5-22 14:11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4차 산업혁명에서 금융이 도약의 기회를 찾으려면 혁신 기술을 활용할 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대에서 열린 '인공지능(AI)이 여는 미래금융의 세계' 특강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간편결제와 P2P(개인간 거래) 금융, 로보 어드바이저 등의 사례를 통해 "금융은 혁신적인 기술의 역동적인 융합으로 인해 변혁의 시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술 혁신에서 시작한 산업과 고용 지형의 총체적 변화를 헤쳐나갈 실마리는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능력에 있다"며 "특히 금융 분야에서의 기술 친화적 인재 육성은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핀테크(금융기술) 금융혁신 활성화와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원장은 "금융이 도약하려면 혁신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할 인재가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의 파고 앞에서 우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서 끊임없이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특강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블룸버그, 구글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의 전문가들이 최신 핀테크가 혁신 사례로 소개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