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09: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 베트남 1·2위 그룹과 혈맹…동남아 공략 가속

마산그룹 지분 9.5% 확보 이어 빈그룹 지분 6.1% 매입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전략적 M&A 공동 추진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5-16 14:00

▲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16일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SK그룹이 베트남 1위 민영기업 빈그룹(Vin group)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 동남아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SK그룹은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한화 1조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 23%(1위)를 차지하는 민영기업이다. 부동산 개발(빈홈/빈컴리테일),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를 비롯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펼친다.

빈그룹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1조8230억동(한화 1조100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3년간 45.5%에 달하는 연평균 매출 성장율을 보였다. 최근 10년간 총 자산 규모가 14배 증가했다.

SK의 이번 베트남 투자는 'Deep Change(근본적 변화)'를 보여주는 사례다. 과거 SK의 동남아 사업이 생산기지 구축 등 국내 사업의 수평적 확장이나 투자대상 기업의 경영권 확보 중심이었다면, 현재는 현지 기업과 파트너링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 △현지 파트너와 시너지 강화 △사회적 가치를 추진하는 방식이다.

SK는 아세안 국가 중 가장 성장률이 높은 베트남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보유한 빈그룹의 강점을 적극 활용, 정보기술(ICT)를 접목한 인프라 구축과 국영산업 민영화 흐름에 맞춘 협력 모델 개발을 폭넓게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투자는 작년 5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그룹 차원의 성장 기회 모색을 위해 팜 녓 브엉(Pham Nhat Vuong) 빈그룹 회장과 만나 협의를 시작한 지 1년만에 성사됐다.

SK그룹은 작년 8월 경영전략인 '따로 또 같이' 차원에서 SK(주),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하이닉스 등 주요 관계사들이 참여해 동남아 투자 플랫폼인 SK동남아투자법인(SK South East Asia Investment)을 설립했다.

베트남 시총 2위 민영기업인 마산그룹(Masan Group)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5300억원)에 매입하며 현지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그동안 SK 관계사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폭넓은 활동을 이어왔다.

2017년 11월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첫 면담을 갖고 미래 성장전략과 연계한 상호 협력 물꼬를 텄다. 작년 11월 베트남을 찾아 응웬 총리와 함께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환경문제 해결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SK그룹은 베트남 1·2위 민영기업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베트남 지역사회 아젠다에 기여하는 영역도 발굴할 계획이다.

작년 11월 개최된 제1회 하노이포럼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은 "환경보존에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며 "경제적가치 뿐만 아니라 환경개선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강조한 바 있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항수 PR팀장(부사장)은 "이번 빈그룹 지분 확보는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 발전을 모색하는 발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