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18: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감원, 23일부터 열흘간 한화생명 사전 종합검사 돌입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5-14 20:37

금융감독원이 오는 23일부터 한화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사전준비에 착수한다. 4년 만에 부활한 종합검사 대상 첫 생보사가 됐다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금감원은 오는 23일부터 오는 6월5일까지 열흘간 생명보험검사국 인력 9명을 한화생명에 투입해 사전 종합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검사인력들은 한화생명에 자료요청을 통해 검사 준비에 돌입한다.

본검사는 오는 6월17일부터 4주간 이뤄진다. 본검사 때는 생명보험검사국 인력 25 여명과 IT·핀테크전략국 4명이 한화생명 종합검사에 착수한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한화생명의 경영 전반에 대해 짚어볼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한화생명이 2014년쯤 종합검사를 받아 그 이후를 검사 대상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은 자살보험금 지급, 즉시연금 미지급금, 암보험 요양병원 보험금 지급 등과 관련해 이슈가 있었던 만큼 고강도 조사가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