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스콤, 자산운용업 경쟁력 위한 CHECK 플랫폼 출시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5-13 16:23

코스콤이 투자분석과 포트폴리오 구성, 주식 주문까지 한 곳에서 가능한 국내정보단말기를 출시됐다.

코스콤은 기관투자가 및 전문투자자를 위한 종합 금융정보단말서비스인 '체크엑스퍼트플러스(CHECK Expert Plus)'에 주문기능이 탑재된 'CHECK H-FOS'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금까지 중소형 전문사모펀드·자문사·Buy-Side 기관투자가와 전문투자자들은 다량의 주문을 넣기 위해 전화나 이메일 등을 사용해야 했지만 주식 주문기능(OMS=Order Management System)이 'CHECK H-FOS'에 도입되면서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

'CHECK H-FOS'는 국제 표준 FIX 프로토콜을 이용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주식 주문도 가능하다.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고자 하는 시장 수요에 맞춰 채권과 파생상품 등에 대한 체결 및 결제, 시뮬레이션 기능도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펀드 평가와 회계 부분에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사무관리전문회사인 한국펀드서비스와 백오피스 시스템(Back Office System)을 연계해 다양한 펀드상품을 준비 중인 신생 전문사모운용사 및 소규모 자산운용사들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된다.

특히 이런 서비스들은 지난해 코스콤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혁신 핀테크 기업 에이치투오시스템테크놀로지와 공동 개발함으로써 핀테크 생태계 발전에 이바지 하기 위해 노력했다.

코스콤은 전문사모펀드와 자문사 등 IT 리소스가 부족한 Buy-Side들의 IT 부담을 덜어주고 전업인 투자업무에 집중 할 수 있도록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 스타트업·중소기업과 공동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갈 계획이다.

김학구 코스콤 정보사업단장은 "앞으로도 시장을 이끄는 서비스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들과 공동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양질의 핀테크 일자리 확보를 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스콤은 향후 '체크엑스퍼트플러스(CHECK Expert Plus)' 플랫폼을 업그레이드 해 IFA 시장 확대에 대비할 예정이다. IFA의 경우 판매회사로부터 독립해 중립적으로 자문을 제공하는 만큼 다양한 투자상품을 비교 분석해 투자콘텐츠를 공급받을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