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하이닉스 '특산품편' 광고 조회수 1370만 돌파

'반도체도 특산품' 소재로 유튜브 중심 흥행
청주 배경으로 후속편 시리즈 제작 예정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5-07 11:00

▲ SK하이닉스 광고 '특산품편' 캡처.ⓒ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2일 선보인 '특산품편' 광고가 공개 보름 만인 7일 유튜브 국내 조회 수 1370만 뷰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일 평균 조회 수 91만 뷰에 달하는 수치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반도체 의인화 소재의 광고 '우주로 가라편'과 '수출편'이 국내에서 방영된 기업 광고로는 최초로 유튜브 조회수 3000만 뷰를 넘은 바 있다.

당시 1000만 뷰에 도달하기까지 우주로 가라편은 26일, 수출편은 14일이 걸렸다. 올해 특산품편은 두 광고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조회수가 올라가고 있는 것이다.

광고 제작사인 이노션 관계자는 "지난해 SK하이닉스의 광고 시리즈는 유튜브에서 대박을 내고 연말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통합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며 "대박 캠페인 이듬해 작품이 잘 되기 어렵다는 '2년차 징크스'를 깨고 올해 '특산품편'이 더 빠른 흥행 추세를 타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도 특산품이 될 수 있다'는 발상을 유머 코드에 담은 특산품편은 SK하이닉스 본사 소재지인 이천에서 촬영됐다. SK하이닉스의 또 다른 공장 소재지인 청주시에서는 청주편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회사 측에 전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특산품편' 말미에 복선을 깔아둔 것처럼 후속편은 청주를 배경으로 제작할 예정"이라며 "회사는 지역사회에 함께 성장한다는 철학을 광고에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