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0: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주열 총재, 관망세 지속에도 "금리인하 고려 않고 있다"

연준 2.25~2.50% 동결 유지 시사…한·미 금리차도 당분간 유지될 듯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5-02 09:35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예상에 부합한 결과였다"고 말했다.ⓒ연합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예상에 부합한 결과였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2일(현지시간) 피지 난디에서 열린 '제19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미국이 1분기 경제성장률 3.2%를 기록해 예상치를 크게 넘어서며 기준금리 인하 기대를 차단한 것에 대한 평가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는 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2.25~2.50%로 동결했다. 연준은 경제활동이 견실하게 이뤄지고 있고, 고용시장도 탄탄하다고 평가했다. 낮은 실업률과 연준 목표치(2%)를 밑돌고 있는 인플레이션이 금리동결 이유라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현재 정책기조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금리를 어떤 방향으로 움직여야 할 강력한 근거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준의 관망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연준은 성명서에서도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 전개, 미미한 물가상승 압력에 비춰 향후 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조정을 고려할 때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인 바 있다.

이에 따라 한·미 금리차도 당분간 현재 수준(0.75%포인트)을 유지할 전망이다.

이 총재는 전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현재로선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금리인하 기대를 재차 차단했다.

이 총재는 "앞으론 성장세가 회복될 것이라 전망했기 때문에 현재로선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때가 아니라고 했지만, 장단기 금리가 역전될 정도로 시장은 앞서나가고 있다"며 "경기, 물가, 금융상황 안정을 감안할 때 현재로선 기준 금리 인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