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 CNS·LG전자·보성산업, 부산에 스마트타운 만든다

LG CNS 플랫폼에 LG전자 스마트 가전 등 솔루션…보성산업은 시공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4-29 15:38


LG CNS는 LG전자, 보성산업과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내 스마트타운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지난해 1월 정부에서 지정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부산 에코델타시티(EDC) 66만평 내 보성산업이 보유한 부지 1만2000평에 스마트타운을 건설할 계획이다.

LG CNS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시티허브'를 기반으로 스마트 홈·빌딩 에너지·안전보안·주차관제 시스템 등 IT 인프라를 구축하고 스마트타운 서비스 기획과 통합 운영관리를 맡는다. LG전자는 스마트타운에 필요한 스마트 가전, 공조, 사물인터넷(IoT), 에너지 기술 등 솔루션을 제공한다. 보성산업은 스마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조성하고 스마트타운 기획 및 시공을 진행할 예정이다.

LG CNS는 그간의 스마트시티 관련 경험을 살려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짓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LG CNS는 지난해 교통·안전·에너지·환경 등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IoT 결합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시티허브'를 출시하며 대기업 최초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로부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인증을 획득했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지난 2월 출범시킨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의 의장사이기도 하다. 그 밖에도 세종 국가시범도시, 해남 솔라시도, 제주 실증단지, 세운상가 스마트타운 개발 등 다수의 경험을 확보했다는 평이다.

LG CNS 관계자는 "민·관·공이 협력하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 개발의 틀을 마련해 국가 전략 추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