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홈쇼핑, 無테이프 친환경 박스 도입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9-04-21 15:26

▲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배송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배송 박스 도입에 나선다. 배송박스 포장시 비닐테이프를 사용하지 않고, 박스 겉면에 부착된 운송장 크기도 줄이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홈쇼핑은 이달부터 비닐 테이프가 필요 없는 친환경 배송 박스 '날개박스'(가로 38㎝×세로 33㎝×높이 9㎝)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날개박스'는 친환경 접착제가 부착된 날개가 박스 상·하단에 있는 배송 박스로, 비닐 테이프를 사용할 필요가 없이 날개만 접으면 포장이 완료된다.

현대홈쇼핑은 패션 자체브랜드(PB) 라씨엔토와 밀라노스토리의 4월 방송 상품부터 날개박스를 우선 도입하고, 순차적으로 적용 상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두 PB 브랜드를 배송하는데 쓰인 박스만 약 50만개다. 포장에 쓰인 비닐 테이프를 이어붙이면 405km로, 서울~부산 거리가 될 정도라고 현대홈쇼핑 측은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날개박스 도입으로 고객들의 배송박스 분리배출도 편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배송 박스는 비닐 테이프를 뜯어낸 뒤 분리 배출해야 해 번거롭지만, 날개박스는 이 과정 없이 종이류로 버리면 된다. 또한 배송 박스를 개봉할 때 칼이나 가위를 사용하지 않고 손으로 쉽게 뜯을 수 있어, 배송 박스 내의 상품 손상도 방지할 수 있다.

현대홈쇼핑은 배송박스에 부착되는 운송장의 크기(가로 12.5㎝×세로 10㎝)도 20% 줄였다. 화학물질로 코팅된 특수용지를 사용하는 운송장은 재활용이 안되기 때문에 사용량을 최소화한다는 취지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이 달 초부터 패션 상품 일부를 날개박스에 담아 시험 배송해 본 결과, 고객들의 포장 개봉 및 분리배출시 편리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기존 배송박스보다 날개 박스 제조 단가가 약 40% 가량 비싸지만, 착한 배송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