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0일 13: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M&A, 재벌특혜 아닌 총대 맨 것"

노조발 반대여론 갈수록 악화…"이대로는 안 되겠다" 적극 해명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4-19 06:00

▲ 현대중공업 서울 계동 사옥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에 따른 재벌 특혜 논란 등에 적극 해명에 나섰다.

양사 노동조합과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M&A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 및 중소기업 경쟁력 약화 우려부터 시작해 회사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데 대한 특단의 조치로 여겨진다.

1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일부 언론 및 노조 일각에서 제기되는 헐값 인수에 따른 대주주 일가 특혜 논란을 정면 반박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공적자금 12조8000억원을 들여 정상화시킨 대우조선을 대주주 일가에 헐값에 넘긴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오히려 현대중공업그룹이 총대를 매고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정부가 그동안 대우조선해양 처리에 성공하지 못한 것은 누구도 대우조선을 인수하려 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지난 2008년 조선업 호황일 때도 한화그룹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음에도 인수를 포기했으며, 삼성중공업 또한 이번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KDB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을 실질적으로 유일한 인수후보자로 선택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재무부담이 최대 6조원까지 확대될 수 있고 그룹 신용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등 위험부담이 적지 않은 상황"이라며 "헐값에 넘겼다는 표현은 전혀 타당하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산은의 계획대로 현대중공업지주가 기존 현대중공업을 물적분할해 중간지주사를 세우면 산은이 대우조선 지분 전량(56%)을 현물출자하고 중간지주사 1조2500억원어치의 우선주와 8500억원어치의 보통주를 받게 된다.

즉 기존투입된 10조원대의 공적자금이 회수되지 않기 때문에 노동단체들과 언론에서는 헐값에 재벌에 팔아넘기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해 왔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금속노조·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는 최근 이동걸 산은 회장을 배임혐의로 고발까지 했다.

이밖에도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 M&A에 따른 독과점으로 지역 중소업체들이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자 기자재 관련 자회사를 최근 모두 매각하는 초강수도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