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5일 18: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BNP파리바운용, 'H2O글로벌본드펀드' 설정액 1000억 돌파

환헤지형, 환오픈형, 미국달러형으로 가입 가능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4-15 17:25

▲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 25일 출시된 '신한BNPP H2O글로벌본드증권투자신탁'이 6개월 여만에 설정액 1000억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신한BNP파리바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 25일 출시된 '신한BNPP H2O글로벌본드증권투자신탁'이 6개월 여만에 설정액 1000억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펀드는 설정 후 글로벌시장의 높은 변동성 장세에서도 다양한 전략을 통해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11일 기준 환오픈형 종A1클래스기준으로 3개월 수익률 6.22%·연초 이후 6.52%·누적수익률 8.21%를 기록하고 있다. 펀드는 환헤지형·환오픈형과 미국달러형으로 가입할 수 있다.

'신한BNPP H2O 글로벌본드펀드'는 글로벌 채권 펀드 전문 운용사인 H2O자산운용이 운용하고 있는 'H2O Multi Aggregate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이며 국내에서는 첫번째 공모펀드이다. H2O자산운용은 프랑스의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나틱시스자산운용의 자회사이다.

이 펀드는 선진국 국채·회사채·이머징 국채·유동화증권 등 다양한 채권 관련 자산, 그리고 이들 자산의 대상 통화를 비롯한 글로벌 통화에 투자한다. 글로벌 국가들의 통화정책·펀더멘탈을 분석해 각 국가의 채권과 통화의 상대가치 분석을 통해 매수·매도 전략을 사용하고 있으며 일부 시장 방향성도 병행하고 있다.

공모 펀드 성격에 맞게 안정적인 수익 실현과 리스크 통제를 위해 변동성을 연간 3%~6% 수준으로 운용한다. 또 월간운용보고서에 주요 투자전략별 포지션을 공개하고 투명하게 운용하고 있는 점도 특징으로 꼽힌다.

운용을 담당하는 해외채권운용팀 탁하진 팀장은 "기존 해외채권형 펀드들과의 차별점은 동 펀드는 글로벌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초과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미국이 4회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유럽이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유지했을 때에도 동 펀드는 채권과 통화 자산군을 이용해 비교지수인 글로벌채권형 달러헤지 지수대비 +6.5%p의 높은 초과 성과를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윤일성 리테일영업본부장은 "최근 신한BNPP H2O글로벌본드펀드가 호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개인투자자들도 쉽게 투자할 수 있는 공모펀드로 출시됐다는 점 때문"이라면서 "헤지펀드 스타일의 글로벌채권형펀드에 대해 투자들에게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상품 소개자료를 제공하는 등 고객과의 소통을 높였던 점과 설정 이후 안정적이고 우수한 성과를 지속한 것이 큰 기여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펀드는 신한은행·KEB하나은행·KB국민은행·우리은행·NH농협은행·부산은행·대신증권·미래에셋대우증권·유안타증권·삼성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한국투자증권·하이투자증권·한화투자증권·현대차투자증권·DB금융투자·펀드온라인코리아에서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