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14: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마트, 숙성한우 매출 52% 증가…"소비자 선호도↑"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9-04-15 08:42

▲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올 초부터 이달 11일까지 숙성 한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2%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숙성한우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가 증가함에 따라 숙성 한우가 '등심+채끝' 매출의 80%, 한우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했다.

이마트가 가계부담 줄이기 일환으로 지난해 상반기 내내 '웻 에이징' 한우 등심을 33% 할인해 1등급은 5990원(100g), 1+등급은 6990원(100g)에 판매하고 있는 것도 효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마트는 한우가 수 년째 고시세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가격 동결' 등을 통해 가계부담 낮추기에 힘을 쏟고 있다. 또 2016년 12월 경기도 광주시 미트센터 내 대형 숙성고를 건립해 별도 추가비용 없이 저렴한 숙성 한우를 직접 생산해오고 있다.

숙성 한우 대중화를 이끈 또 다른 트렌드는 '스테이크'다. 한우 소비 방법이 기존의 불판 구이뿐만 아니라 스테이크로 다양화되면서, 한우 스테이크 정육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올해 101% 뛰었다.

홍성진 이마트 축산팀장은 "숙성 한우 상반기 가격 동결이라는 과감한 정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마트의 다양한 인프라를 통해 가격을 낮추고 프리미엄 상품 대중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