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5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엇갈린 시장…아파트 값은 떨어지는데, 분양시장은 호황

4~5월 강남·강남권 택지지구서 8300여 가구 분양
분양결과, 올해 부동산시장 흐름 판가름 ‘바로미터’ 될 듯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9-04-12 15:21

▲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한 ‘방배그랑자이’ 조감도
올 봄(4~6월) 강남과 강남 주변 택지지구에서 아파트 분양이 쏟아진다. 대출 규제 등으로 기존 아파트 특히 강남지역 아파트 거래량이 줄고, 하락 폭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분양물량이 많아 청약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강남 주요지역 아파트의 청약결과에 따라서 올해 아파트시장과 분양시장의 흐름을 판가름하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청약열풍이 분다면 기존 아파트값을 끌어 올리는 견인 역할도 할 수도 있다는 것.

강남의 아파트 값과 분양시장은 부동산시장의 주요 선행지표다. 아파트 값이 오를 때도 떨어질 때도 가장 먼저 움직이고, 주변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 그런데 지난해 9.13대책 후 강남 아파트 값이 소강상태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값은 평균 0.53% 하락했다. 분기 기준으로 2013년 1분기(-0.83%) 이후 최저치다. 특히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는 1.18% 하락하며 평균치를 크게 밑돌았다.

이는 분양시장에 바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분양한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 라클라스’는 210가구 모집에 1순위 통장 5028건이 접수돼 23.94대 1로 청약을 마쳤다. 이에 앞서 11월에 나온 서초동 ‘래미안 리더스원’은 41.69대 1의 경쟁률로 마감했다.

올해 들어서도 1분기 강남 유일한 분양 아파트이었던 강남구 역삼동 ‘시티프라디움 더 강남’도 1순위 평균 5.21대 1로 전 주택형 청약을 끝냈다. 강남 일대 아파트 공급이 적다 보니 인근 지역인 광진구 자양동 ‘호반써밋 자양’, 자양동 ‘테라팰리스 건대2차’ 등은 1순위 청약마감하며 인기를 끌었다. 위례신도시는 더 뜨겁다.

올 초 GS건설이 위례신도시에서 분양한 ‘위례포레자이’가 1순위 평균 13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4일 청약접수를 받은 위례신도시 ‘힐스테이트 북위례’는 1순위 939가구 모집에 7만2570명이 신청했다. 올 들어 최다 청약통장이 몰렸는데, 평균으로는 77.28대 1, 최고경쟁률은 126대 1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지난해 말부터 강남을 중심으로 줄 곧 아파트 값이 떨어지고 있지만, ‘대세 하락기’로 접어들었다라고 보기에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며 “최근 강남과 주변 아파트 분양시장에 청약자가 몰린다는 건 부동산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높다라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올 봄 강남 주요지역과 인근 성남 고등지구, 하남 감일지구 등의 청약결과가 올해 전반적인 부동산시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 예의 주시해야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분기에는 서울 강남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10개 단지 총 7502가구 중 3009가구가 일반분양하며 강남권으로 분류되는 성남 고등지구와 과천지식정보타운, 하남 감일지구 등의 택지지구에서도 5376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GS건설은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으로 ‘방배그랑자이’를 4월 분양한다. 총 758가구이며 전용면적 59~84㎡ 25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서울지하철 2호선 방배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인근에는 강남지역 동서축을 연결하는 서리풀터널이 4월 개통될 예정이다.

또 삼성물산도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 재건축으로, ‘래미안 라클래시’ 679가구 중 전용면적 71~84㎡ 115가구 5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경기고교가 인근에 있다. 이밖에 GS건설은 서초동 무지개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서초그랑자이’를, 현대건설은 일원동 일원대우 아파트를 재건축 ‘디에이치 포레센트’ 를 2분기 중 분양을 준비 중이다.

강남과 판교 더블생활권인 성남 고등지구에서는 1년여 만에 새 아파트가 나온다. 2017년 분양했던 2개 단지는 단기간 계약이 완료됐다.

GS건설은 고등지구에서 마지막 민간분양으로 C1·C2·C3블록 등 3개 블록에서 ‘성남고등자이’를 5월 분양한다. 아파트 전용면적 84㎡ 364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22~52㎡ 363실 등이다. 강남과 판교신도시 사이에 위치해 우수한 입지를 자랑하며, 판교테크노밸리도 인접해있다.

이와 함께 위례신도시에서는 계룡건설이 A1-6블록에서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를 4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105~130㎡ 494가구다. 커튼월, 돌출슬라브 등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비롯해 수경시설, 휴게정원, 잔디광장 등 다양한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하남 감일지구와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공공주택이 나온다. 공공분양 청약을 위해선 청약저축이나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 무주택자여야 한다. 면적에 따라 소득기준도 적용된다. 대림산업은 감일지구 B9블록에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전용면적 77㎡ 332가구와 84㎡ 534가구 등 총 866가구를 4월 공급할 예정이다.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첫 분양으로 GS건설이 금호건설과 함께 S9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를 5월 선보인다. 총 647가구 규모로 전 가구가 전용면적 60㎡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로 구성된다. 지하철 4호선 지식정보타운역(2020년 개통 예정)를 비롯해 학교, 공공청사와 가까워 우수한 주거 환경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