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1: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카드 "종이 영수증 없애겠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전자 영수증 보관 플랫폼으로 활용
종이 낭비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 등 사회적 비용 절약 기여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4-04 12:24

신한카드는 카카오페이와 함께 종이 낭비를 줄이기 위해 카드 영수증 디지털화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신한카드를 사용하면 종이 영수증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카카오페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전자 영수증을 발행함으로써 '종이 없는'(Paperless) 환경을 구축하는 것.

신용카드 결제에 따라 출력되는 종이 영수증의 발행량은 신한카드만 연간 23억건에 달한다. 영수증을 받자마자 버리거나 받지 않는 사람도 많다. 또한 일부 종이 영수증은 환경호르몬 물질이 검출돼 인체에 유해하다는 지적도 있다.

이처럼 불필요한 종이 사용을 줄여 환경을 보호함과 동시에 고객의 건강까지 세심하게 고려한다는 게 신한카드의 전자 영수증 추진 정책의 의의다. 신한금융그룹에서 강조하는 따뜻한금융 실천 사례다.

전자 영수증 보관 플랫폼 문제를 타 업계와의 연결을 통해 이뤄냈다는 것도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2019년 뉴비젼 선포식에서 초(超)연결을 강조한 바 있다.

신한카드는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전자 영수증을 발급하더라도 당분간 종이 영수증 출력을 병행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에서 제공하는 전자 영수증 저장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카카오페이를 통해 금융거래를 하지 않는 고객도 별도 동의만 하면 전자 영수증을 받아볼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전자 영수증 서비스는 개인고객에 대한 서비스 향상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는 것이며 더불어 사회적 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한카드는 디지털 정보를 활용한 혁신 사례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