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나제약, 마취제 신약 레미마졸람 임상 종료 미팅 개최

전신 마취서 프로포폴과 효과 동일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9-03-25 16:28

▲ ⓒ하나제약

하나제약은 지난해 10월 종료된 레미마졸람의 임상 3상 시험의 진행 결과를 공유하는 종료 미팅인 '레볼루션 스터디(REVOLUTION STUDY)'를 대전 롯데시티호텔에서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하나제약은 이 자리에서 레미마졸람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해 대조약인 프로포폴과 비교 평가한 내용을 리뷰하고, 전신 마취 유도 및 유지시 레미마졸람은 프로포폴과 동일한 효과를 보여주면서 부작용은 현저히 감소한 사실을 발표했다.

서울의대 마취통증의학과 박재현 교수는 "프로포폴은 부작용에 따른 저혈압·무호흡·기도폐쇄·산소불포화가 있는지 지속적으로 관찰해야 하는 단점이 있는데 본 임상 시험 결과에서도 프로포폴 투여군에서는 알려진 것과 같이 심혈관계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반면에 레미마졸람 투여군은 혈압 감소, 저혈압, 심박수 감소, 서맥에서 프로포폴보다 부작용 발생률이 낮아 안전성이 높은 점을 확인할 수 있었고 역전제 사용도 가능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미팅에는 레미마졸람의 국내 임상 시험을 진행한 12곳의 기관인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경북대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부산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전남대학교병원이 참여했다.

하나제약은 이에 앞서 전신 마취가 예정된 수술 환자 총 198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레미마졸람의 임상 3상을 실시했으며 지난달 최종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레미마졸람은 독일 파이온(Paion)과 국내에서의 연구개발 및 제조, 판매, 관리에 대한 독점 계약을 맺었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레미마졸람은 진정 및 마취제 신약으로서 오남용과 부작용으로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프로포폴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20여 년 만에 출시되는 글로벌 마취제 신약으로서 기존 제재의 시장을 빠르게 흡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