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4일 09: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강호찬 넥센 대표, 부회장 승진···배중열 부사장 대표이사로

강호찬 넥센·넥센타이어 대표이사 사장→대표이사 부회장
배중열 ㈜넥센 총괄 부사장→㈜넥센 대표이사 사장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3-14 18:26

▲ 강호찬 신임 넥센 부회장(왼), 배중열 신임 넥센 대표이사 ⓒ넥센타이어

넥센그룹이 14일 최고 경영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넥센그룹은 이날 "지주사인 ㈜넥센과 넥센타이어㈜의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던 강호찬 사장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하고, ㈜넥센 배중열 부사장이 ㈜넥센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는 최고경영진 인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최고경영진 승진 인사 단행에 대해 넥센그룹은 사업구조 개선과 제2성장의 원년이라는 조직의 새로운 변화와 도약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강호찬 부회장은 2001년 넥센타이어 재경팀 입사를 시작으로, 생산관리팀, 구매팀을 거쳐 경영기획실 상무와 영업본부 상무·부사장, 전략담당 사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6년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강 부회장은 현장경험을 두루 갖춘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글로벌 생산확대와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하며 넥센을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9년간 프로야구단 넥센히어로즈의 메인 스폰서 진행과 영국 프리미어리그 지난해 우승팀 맨체스터 시티와의 공식파트너십 체결 등을 통해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였다.

최근엔 업계 최초로 시행한 타이어 렌탈 서비스인 '넥스트레벨'을 비롯해 찾아가는 장착 서비스 등 신개념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넥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된 배중열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1983년 평사원으로 입사해 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배 신임 대표이사는 재경팀과 경영기획실장을 거쳐 경영관리 총괄, 생산연구 총괄 임원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총괄 부사장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