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화재보험협회, 433개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실시

전문 인력 투입해 소방시설 점검 및 보수 추진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3-14 14:29

▲ 한국화재보험협회가 서울 구로구 대림시장을 점검하고 있다.ⓒ한국화재보험협회

한국화재보험협회는 전통시장의 화재안전 강화를 위해 오는 18일부터 12월말까지 전국 433개 전통시장 5만8624개 점포에 대해 화재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전문 인력을 투입해 소방시설 점검 및 보수, 안전교육 및 캠페인, 전통시장의 소방시설에 대한 안전등급 부여 등을 추진한다.

이번 화재안전점검은 지난 4일 한국화재보험협회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다.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고, 상인들의 안전의식을 높여 안전한 시장환경을 조성한다는 취지다.

전통시장은 미로형 골목에 노후한 소규모 점포가 밀집해 있고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난 2016년 대구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46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대표적인 재난위험지역이다.

화재보험협회 관계자는 "협회는 지난 2015년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의 235개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매년 전국의 전통시장에 대한 화재안전점검을 실시해 왔다"며 "협회의 지속적인 안전점검 활동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