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4일 10: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카드사 갈등 마무리…삼성카드·롯데카드 협상 타결

기아차도 수수료율 협상 타결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3-14 08:40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을 놓고 대립각을 보이던 현대자동차와 카드사들의 협상이 마무리됐다.

현대자동차는 삼성카드, 롯데카드와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 불편 해소를 최우선으로 협의해 원만하게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지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 1월말 카드사들이 일방적으로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한 이후 두 차례나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며 카드사들과 개별적으로 협상을 진행해 왔다.

현대차는 카드사들에 조달금리 및 연체채권비율이 감소하고 현대차와의 제휴 마케팅이 없음에도 수수료율을 일방적으로 큰 폭 인상한 근거를 설명해달라며 이의를 제기했었다.

평행선을 달리던 수수료율 협상은 지난 8일 현대차와 KB국민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가 기존의 입장에서 상호 양보해 적정 수수료율을 도출하며 협상을 타결했다.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는 이후 계속 협상을 진행했으며 13일 신한카드와 14일 삼성카드, 롯데카드와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합의했다.

기아차도 13일 신한카드, 14일 삼성카드 및 롯데카드와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