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화학물질 사이버감시단, 불법유해정보 4198건 신고

제7기 사이버감시단 활동 예정…"감시단원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3-12 13:55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지난해 '화학물질 사이버감시단' 운영 실적을 조사한 결과 유해화학물질 실명 미확인 유통, 폭발물 제조 등 불법으로 의심되는 유해정보 4198건을 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2011년부터 운영 중이 사이버감시단은 다양한 계층의 국민 50명으로 구상되며, 일상에서 접하기 쉬운 재료로 사제폭발물을 제조하거나 구매자 정보 확인 없이 유해화학물질을 판매하는 등의 불법유해정보를 화학물질안전원에 신고하고 있다.

이들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불법으로 의심되는 유해정보를 1만6749건 신고했다.

지난해 사이버감시단 신고 건수는 폭발물 제조·시연 영상이 가장 많으며, 사이트 차단건수는 시안화칼륨(청산가리) 유통이 전체 594건 중 346건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유해정보로 의심돼 신고한 건수는 총 4198건이었으며, 사제폭발물·연막탄 제조·시연 영상 3320건, 개인인증을 거치지 않은 화학물질의 불법 유통 878건이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유해화학물질 온라인 판매 시 구매자 본인인증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는 업체 20곳을 유역환경청에 통보했고, 이 중 7곳이 고발 조치됐다.

올해에는 제7기 사이버감시단이 활동할 예정이다. 1팀은 총포·화약류 감시를, 2팀은 화학물질 유통을 감시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대학 화학물질 전공학과 및 동아리 등을 대상으로 감시 단원을 확보해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유해화학물질을 불법으로 유통하는 유해 사이트가 빨리 차단될 수 있도록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논의를 확대할 방침이다.

류지성 화학물질안전원 사고예방심사1과 과장은 "화학물질 사이버감시단원 간 정보공유·소통·협력으로 화학물질이 합법적으로 유통될 수 있도록 감시단원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