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자가소유·고소득자 '집값 하락' 전망…규제효과 본격화

한은 주택가격전망 CSI 분석
4년만에 자가·임차가구간 전망 역전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03-12 08:35

▲ 주택 점유형태별 주택가격전망지수 변화(위)와 소득수준별 주택가전망지수 변화(아래). ⓒ우리은행 부동산연구포럼

자가 보유자이고 소득이 높을수록 앞으로 집값 하락 가능성을 크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우리은행 부동산연구포럼이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9·13부동산 대책을 전후해 자가-임차가구의 주택가격 전망 흐름이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기준점인 100보다 높은 경우 1년 뒤 주택가격이 지금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지난해 9·13 대책 이전까지는 자가가구의 주택가격 전망지수가 임차가구보다 높게 나타났으나 9·13 대책 발표가 예고된 2018년 8월에 이 지수가 자가가구 108, 임차가구 110을 기록하며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수치가 역전됐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예고되자 집을 소유한 사람일수록 집값 하락 확률을 더 높게 본 것이다.

이후 지난해 11월 임차가구가 103일 때 자가가구는 99를 기록하며 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진데 이어 올해 2월에는 자가 83, 임차 86으로 지수가 낮아졌다.

윤수민 우리은행 부동산연구실 책임연구원은 "통상 자산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가 반영돼 자가가구의 전망지수가 임차가구보다 높게 나타나는 게 보통인데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정책 방향이 전환된 9·13대책을 계기로 자가 보유자들의 가격 전망이 임차가구보다 상대적으로 더 부정적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소득 수준별로도 소득이 높을수록 집값 하락 전망을 높게 전망했다.

지난달 기준 월 소득 100만원 미만 가계의 주택가격 전망지수는 96, 100만∼200만원은 91로 평균 지수(84)를 웃돈 반면, 500만원 이상 소득자는 78로 떨어져 2013년 한은이 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100만원 미만 소득자와 500만원 이상 소득자의 전망지수 격차도 지난해 8월 3p에 그쳤으나 9·13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3p로 벌어진 뒤 올해 2월에는 18p까지 확대됐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이 정부의 강력한 다주택자 규제와 투기방지 대책이 자가 보유자와 고소득자에게 주로 효과를 발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와 보유세 강화, 공시가격 현실화 등으로 다주택자, 고가주택 보유자를 압박한 것이 지수 변화에 영향을 준 것이다.

윤 연구원은 "자가보유, 고소득자의 가격 전망이 부정적인 만큼 투자심리가 한풀 꺾이고 무주택 실수요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반적인 주택가격도 당분간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