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7: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정통관료 출신 '국토교통 전문가'

文정부 2기내각 완성…국토부장관에 최정호 전 전북 정무부지사 내정
교통·토지·건설 능숙한 전문가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03-08 12:30

▲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국토교통부 장관에 최정호(61·행정고시 28회) 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가 내정됐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국토부 2차관을 역임한 정통관료 출신으로 교통과 토지·건설 부문에도 능숙한 '국토교통 전문가'로 꼽힌다.

공직 생활 초기 수자원국 경인운하과장, 토지관리과장, 주거복지본부 토지정책팀장, 건설안전과장 등 토지·건설 분야에서 근무했고 2010년 서울지방항공청장을 시작으로 교통부문의 고위직을 지내며 교통 전문가로 거듭났다.

철도정책관, 대변인, 항공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국토부 2차관을 지냈으며 30여년간 국토교통 현장을 두루 경험해 업무 전반에 능통하다.

대외적으로 주택·교통 분야의 다양한 현안을 책임질 신임 장관으로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등 남북 경협사업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항공정책실장 시절인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착륙 사고 조사를 진두지휘하며 역량을 인정받았고 이 때 보여준 탁월한 업무처리 능력과 대언론 소통 능력 등이 밑거름이 돼 국토부 2차관 자리에 올랐다.

전북 익산 출생으로 금오공고를 거쳐 군 복무 기간에 대학 입시를 준비해 1981년 24세 나이로 성균관대 행정학과에 '늦깎이' 입학해 1985년 졸업했다.

대학 4학년 재학 중인 1985년 행정고시 28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1991년 영국 리즈대와 광운대에서 각각 교통계획학 석사와 부동산학 박사 학위도 받았다.

2017년에는 고향으로 내려가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하며 새만금 개발 사업 추진 등에 기여하기도 했다.

외유내강형 스타일로 성품이 소탈하고 차분하며 대인관계가 두루 원만한 것이 강점이다. 강단있고 치밀하면서도 매끄러운 일 처리로 국토부 직원들 사이에서도 신망이 두텁다.

부인과의 사이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다음은 최 후보자의 주요 프로필.

△전북 익산(61) △금오공고·성균관대 행정학과 △건설교통부 낙동강홍수통제소장 △건설교통부 토지관리과장 △주미대사관 건설교통관 △국토해양부 철도정책관 △서울지방항공청장 △국토교통부 대변인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 △국토교통부 2차관 △전북 정무부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