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4일 09: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폴더블폰 2종 추가 개발"

블룸버그 보도…"수직폴딩폰 연말께 공개 예정"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3-06 17:05

▲ 삼성 갤럭시 폴드.ⓒ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안으로 접히는 방식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데 이어 새로운 폴딩 방식을 적용한 폴더블폰 2종을 추가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기기를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폰과 조개처럼 수직으로 접는 폴더블폰 등 신모델 2종을 개발하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수직폴딩' 폴더블폰을 올해 말이나 내년 초께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직폴딩' 폴더블폰은 기기가 안으로 접히지만 조개처럼 위에서 아래로 접히는 방식이며 기존 '갤럭시 폴드'처럼 화면 바깥 디스플레이가 따로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개발하고 있는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폰은 수직폴딩 폴더블폰이 공개된 이후 출시될 예정이며 기기는 지난달 화웨이가 공개한 '메이트 X' 모델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신모델 개발에 주력하면서도 현재 갤럭시 폴드 모델이 가지는 화면 내구성 문제 개선을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모델을 1만번 이상 접었을 때 액정에 보이는 주름을 없애려 노력하고 있으며 제품 출시 이후 무상 액정교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은 디스플레이 아래에 결합해 있는 터치 센서를 덮는 보호 필름에서 비롯된 것이며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지난달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에서 갤럭시 폴드를 유리관 안에 진열해놓을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