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18: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은 "북·미 합의결렬에 주가·환율 약세…추가 영향은 작을 것"

통화금융대책반 회의…한국물, 외평채 가산금리 CDS프리미엄 등 대체로 안정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3-04 09:00

▲ 한국은행은 4일 오전 8시 허진호 부총재보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해 북·미 정상회담 합의결렬 이후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향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ebn

한국은행은 4일 오전 8시 허진호 부총재보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해 북·미 정상회담 합의결렬 이후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향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제담당 부총재보, 통화정책국장, 금융시장국장, 공보관, 투자운용부장, 국제총괄팀장이 참석했다.

한은에 따르면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북·미 합의결렬 소식의 영향이 제한적이었던 가운데 한국물의 경우 외평채 가산금리와 CDS프리미엄 등이 대체로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국내 금융시장은 북·미 합의결렬 당일 주가와 환율이 약세를 보였으나, 향후 대화국면 유지 기대 등으로 추가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북·미 협상 전개양상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외국인 투자자의 움직임 등 관련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