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18: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강인병 LGD 부사장 "올레드, QD-LCD와 플랫폼 달라…8K에도 더 유리"

LG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기술 설명회' 개최
"백라이트 없는 올레드, 최고의 화질…픽셀 제어도 높아"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2-28 12:00


LG디스플레이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과 업계 선도 의지를 밝혔다.

강인병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부사장은 27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OLED는 QD-LCD와는 플랫폼 자체가 다른 디스플레이"라며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OLED가 4차 산업혁명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꾸는 혁신적인 폼팩터"라고 말했다.

강 부사장은 "화질은 해상도뿐만 아니라 휘도, 명암비, 최대 밝기, 시야각, 색재현율 등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결정한다"며 "OLED는 LCD와 명확히 구별되는 백라이트가 없기 때문에 완전한 블랙(Black)으로 구현하는 무한대의 명암비, 넓은 시야각, 풍부하고 정확한 색표현 등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OLED는 월페이퍼(Wallpaper), 플렉시블(Flexible), 롤러블(Rollable), 폴더블(Foldable) 같은 자유로운 디자인은 물론 사운드·센서 통합, 투명, 미러(Mirror)로의 확장성 등이 용이하다"며 "OLED는 새로운 부가가치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차원이 다른 디스플레이"라고 피력했다.

성장하고 있는 8K(7680×4320) 시장에서도 OLED가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전망했다. 강 부사장은 "8K 시대에서 OLED가 굉장히 유리하다"며 "OLED는 3300만개 화소로 화질을 제어할 수 있어 자유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 사이즈가 작아지므로, 픽셀 하나하나를 컨트롤할 수 있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OLED는 8K에 최적의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인 공정과 설계 및 보상 기술로 8K까지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 이상, OLED가 초대형 및 초고해상도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로 OLED TV는 지난 2013년 첫 출시 이후 북미, 유럽, 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강 부사장은 "일본의 대형 전자제품 매장인 요도바시 카메라에 전시된 TV중 40% 가량이 OLED TV"라며 "평판 디스플레이의 본고장인 일본의 2500 달러 이상 하이엔드 TV 시장에서 2018년 기준 82%를 점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2018년 OLED TV 판매금액은 65억3000만 달러를 차지했으며 작년 연간 성장률은 58%를 기록했다.

이처럼 글로벌 TV시장에서 OLED 판매가 급증하는 데는 LG전자 주도 이후 일본 소니(Sony), 도시바(Toshiba), 파나소닉(Panasonic), 유럽의 필립스(Philips), 뢰베(Loewe), 뱅앤올룹슨 등 글로벌 TV 업체들이 OLED 진영에 합류해 지난해 총 15곳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패널 공장을 3분기부터 월 6만장 수준으로 양산을 시작한다. 이를 통해 월 13만장 수준으로 대형 OLED 생산량을 대폭 늘려, 지난해 290만대였던 판매량을 올해 400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휘도와 응답속도 등 OLED의 성능을 더욱 향상해 화질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올 하반기부터 88인치 OLED 8K 출시를 시작으로 77인치, 65인치 OLED 8K까지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