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4일 09: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NHN페이코 '모바일식권', 편의점·프랜차이즈 등 사용처 확대

직장 점심 문화 반영…'식권 모아쓰기', '복합결제' 기능 탑재
케이터링 및 단체급식업체 제휴…관리효율성, 복지 만족도 높여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2-19 16:17

▲ ⓒNHN페이코

NHN페이코가 '페이코(PAYCO) 모바일 식권'의 사용처를 편의점과 패스트푸드점, 카페 등으로 확대하고 식권 사용성을 강화했다고 19일 밝혔다.

'페이코 모바일 식권'은 이를 도입한 기업의 임직원들이 '페이코' 앱을 활용해 식대를 손쉽게 지불할 수 있는 모바일 식권 결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지난 2017년 5월 출시된 후 현재까지 휴맥스, 티맥스, 티몬, 알바천국 등 400여 개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으며 1만6000여명 임직원이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했다. 직장인 상권으로 조성된 '페이코 식권존'은 구로, 가산, 삼성, 선릉, 서초, 송파, 판교 등을 포함한 10곳으로 가맹 식당은 총 300여 개에 달한다.

NHN페이코는 식권 사용처 확대를 통해 기존 구내 식당이나 근처 가맹 식당에서 쓸 수 있었던 식권을 편의점 'CU'와 '맥도날드', '이디야 커피' 등 인기 프랜차이즈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개인 취향에 맞게 간편식과 간식, 커피 등의 다양한 조합으로 구매할 수도 있다.

이용방법은 '페이코' 앱에서 '식권 사용하기'를 클릭해 바코드를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점원은 바코드를 리딩하는 방식으로 식권 사용을 처리한다.

간편한 결제 방식 외에도 '페이코 모바일 식권'은 직장인 점심 문화를 반영한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주목받고 있다.

'페이코 모바일 식권'을 도입한 기업은 식대 비용과 관리 비용 모두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식권 사용 요일과 시간, 지역, 식당 등을 회사 정책에 맞게 설정하고 임직원의 식권 사용 내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식권 오남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식대 비용을 평균 15% 절감했으며 운영, 정산, 식당 제휴 등 식권 관리에 필요한 업무를 없애 관리 업무 또한 대폭 줄였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점심은 간단히 해결하고 개인 시간을 활용하는 직장인과 혼밥족 등 다양해지는 젊은 임직원들의 점심 코드에 발맞추고자 식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했다"며 "임직원이 선호하는 식당을 식권 가맹점으로 확보하는 한편 향후 국내 유수의 케이터링 및 단체급식 업체와 제휴를 맺는 방식으로 페이코 식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