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11: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종구 "대우조선 매각, 고용안정에 중점"

지속된 구조조정·수주 회복으로 인력조정 필요성 크지 않아
새 금융지원 프로그램 추진…근본적 산업활력 제고 이뤄져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02-18 16:19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군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채무조정 상담을 하는 모습.ⓒ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대우조선해양 매각과 관련해 고용안정에 최대한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18일 군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우조선 매각 등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적으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서 추가적인 인력조정 필요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 위원장은 "기업 구조조정 최종 마무리는 주인 찾아주기이며 1999년부터 산업은행이 관리하고 있는 대우조선의 합병 추진도 근본적인 정상화를 위한 주인 찾아주기 차원"이라며 "대우조선은 그동안 구조조정과 재무개선이 이뤄졌고 조선업황이 회복되는 추세여서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에서 추가 인력조정을 우려하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모두 2015년 글로벌 업황이 어려워지면서 인력감축에 들어갔고 현재는 어느 정도 마무리된 것으로 본다"며 "수주가 호조 보이고 있어 추가적인 인력조정 필요성 크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나 정부로서도 고용안정에 최대한 중점을 두겠다"고 덧붙였다.

군산을 방문한 이유로는 지역경제가 어려운 곳이 많지만 군산의 경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BM공장 중단 등으로 특히 어려운 상황에 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군산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정책금융기관 대출 보증 만기를 연장하고 조선업에 1.7조원, 자동차부품에 1.2조원의 금융을 지원했다.

올해도 새로운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준비하고 있으나 근본적으로 산업활력이 제고되지 전에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최 위원장은 "자영업자와 서민의 실생활을 좀 더 현장에서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군산을 방문했다"며 "정책서민금융의 원활한 지원과 고금리 대출로 상환부담이 늘어나는 서민들의 어려움을 어떻게 완화할지 현장 목소리 듣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GM 군산공장은 자산가치, 자동차 생태계 차원에서 볼 때 GM이 그대로 두지 않을 것이고 생산활용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합병이 당초 목적대로 성과를 거두면 군산조선소 재가동에도 기여하겠지만 시간을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