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MWC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버라이즌·보다폰과 5G 협력 논의

MWC서 5G 특화서비스 발굴…국내외 미디어 사업자와 파트너십 모색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2-17 09:00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9 CES 전시부스에서 AR글래스를 살펴보고 있다.ⓒ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오는 25~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9'에 참가해 5G 특화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17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MWC에는 하 부회장을 필두로 최주식 기업부문장(부사장), 황현식 PS부문장(부사장), 최택진 NW부문장(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을 포함한 임직원 40여명이 참가한다.

하 부회장은 글로벌 5G 동향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 버라이즌 및 티모바일, 영국 보다폰 등 글로벌 주요 사업자들과 만나 △5G 전략 및 사업협력방안 △5G B2B서비스 발굴 사례 △5G 차별화 서비스 준비현황 등을 집중 논의한다.

또 LG전자, 삼성전자, 노키아 등을 방문해 5G 스마트폰과 장비의 출시 로드맵을 공유하고 5G 플랫폼 구축 방안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최근 CJ헬로 인수를 발표한 LG유플러스는 방송과 5G를 연계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융합서비스 제공을 위해 국내외 미디어 서비스 사업자들과 전략적 파트너십 기회도 모색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함께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주제로 한 MWC 전시부스에서 5G 서비스와 기술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하 부회장은 "최근 시장흐름을 보면 통신-방송 서비스 융합에 따라 전통적인 사업영역을 넘어선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번 MWC를 통해 다양한 시장선도 사업자들과 5G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적극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