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07: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컴투스, 서머너즈 워 IP 단편 애니 공개

글로벌 파트너 스카이바운드엔터 합작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9-02-12 11:34

▲ 서머너즈 워. ⓒ컴투스

컴투스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1억 다운로드 돌파를 기념해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 기반의 단편 애니메이션 '프렌즈 앤 라이벌(Friends & Rivals)'을 12일(한국시각기준) 동영상 채널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고 밝혔다.

5년 가까운 기간 동안 전 세계에서 장기 흥행을 이끌어온 서머너즈 워는 최근 1억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에서 얻은 두터운 인기와 탄탄한 IP의 힘을 입증했다.

컴투스와 세계적 멀티플랫폼 엔터테인먼트 기업 스카이바운드엔터테인먼트(이하 스카이바운드)가 함께 제작한 프렌즈 앤 라이벌은 서머너즈 워의 스토리와 세계관을 기반으로 제작된 러닝타임 약 6분 가량의 단편 풀(Full) 3D 애니메이션이다.

게임을 넘어 글로벌 문화 콘텐트로 확장하는 서머너즈 워 브랜드의 미래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원작인 서머너즈 워와 현재 개발 중인 서머너즈 워 : 백년전쟁 서머너즈 워 MMORPG 등 IP 전체를 관통하는 확장된 스토리와 방대한 세계관이 바탕을 이루며, 원작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시공간을 애니메이션의 화법과 그래픽으로 화려하게 담아냈다.

스타워즈 클론전쟁, 앵그리버드 무비 등 세계적으로 흥행한 영화∙게임 원작을 애니메이션으로 창조해온 스카이바운드 노스 CEO 캐서린 윈더와 글로벌 프랜차이즈 워킹데드 시리즈의 원작자인 스카이바운드 CEO 로버트 커크먼이 공동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제작을 이끌었다.

감독은 할리우드 SF영화 아이 로봇, 엘렉트라, 박물관은 살아있다 등과 TV 시리즈 모탈 컴뱃: 레거시 등의 비주얼 이펙트를 담당한 폴 퍼밍거가 맡았다.

콘솔 게임 쥬라기 월드 에볼루션, 아파치 에어 어설트의 작가 존 줄 플래튼과 폴이 함께 단편 시나리오 전반을 집필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전 세계에서 1억 명 이상의 유저가 즐긴 서머너즈 워는 두터운 글로벌 유저풀과 탄탄한 IP의 힘으로 하나의 글로벌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대표적인 모바일 게임"이라며 "이번 단편 애니메이션을 시작으로 TV 애니메이션∙영화∙소설∙코믹스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될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