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0: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아차, 1월 해외 판매 힘입어 전년비 1.2%↑

내수 3만8010대로 전년비 2.8% 감소 반면 해외 17만898대로 2.2% 증가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2-01 15:50

▲ 스포티지ⓒ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1월 국내 3만8010대, 해외 17만898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20만 8908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8% 감소, 해외 판매는 2.2%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63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렸으며 리오(프라이드)가 2만3718대, K3가 1만9956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1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2.8% 감소한 3만8010대를 판매했다.

승용 모델은 K3(4148대)가 가장 많이 팔리는 등 총 1만7921대가 판매됐다.

K시리즈의 경우 K3, K5(3287대), K7(3000대), K9(1047대) 등 총 1만1482대가 팔리며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45.4% 증가했다.

특히 K9은 10개월 연속 월간 판매 1000대를 돌파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8배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RV 모델은 카니발이 5678대 팔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10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쏘렌토 3617대, 스포티지 2755대 등 총 1만4994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953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095대가 팔렸다.

기아차는 지난 1월 23일 출시한 쏘울 3세대 모델 ‘쏘울 부스터’와 향후 출시 예정인 SP2(소형 SUV) 등 다양한 신차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기아차의 1월 해외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2% 증가한 17만898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전년 동월 대비 25.8% 증가한 3만7880대 팔려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리오(프라이드)가 2만3718대, 포르테(K3)가 1만580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올해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 도입 2년차로, 실질적인 효과를 가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원년이 돼 향후 해외시장에서의 기아차 입지가 더 높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