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1: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동걸 회장 "대우조선 매각으로 인력감축 없을 것"

현물출자·유상증자 방식 매각 추진…통합법인 두고 동등한 자회사로 편입
현대중공업과 구체적 협의 진행 "삼성중공업에도 인수 의사 확인하겠다"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01-31 17:07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데일리안포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의 매각으로 인한 추가적인 인적 구조조정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 회장은 31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산업은행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대우조선해양 매각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현물출자 및 유상증자 방식으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매각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 지분을 현대중공업에 현물출자하고 대우조선 인수로 설립되는 조선통합법인 지분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조선통합법인 대주주가 되며 산업은행은 2대 주주로 남아 주요채권자로서 대우조선의 정상화 지원에 나선다.

이동걸 회장은 "중국, 싱가포르 등 해외 후발주자들의 위협이 거센 상황에서 대우조선의 근원적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민간 주인찾기와 함께 현재 빅3 체제하의 과당경쟁, 중복투자 등 비효율을 제거하고 빅2 체제로의 조선산업재편 추진 병행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물출자, 유상증자 등 복잡한 거래구조를 띠고 있어 공개매각절차로 거래를 추진하기는 불가능했고 산업재편효과까지 감안한다면 인수대상자는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현대중공업과 산업재편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뤄 우선적으로 M&A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과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까지 상당 부분 협의가 진행된 상태지만 다른 기업을 배제한 특혜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삼성중공업에도 인수 의사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반박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와 관련한 조건들을 제시했기 때문에 먼저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나 삼성중공업에도 현대중공업이 제시한 조건들을 공개하며 인수전 참여의사를 확인할 것이기 때문에 삼성중공업으로서는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협의 내용을 모두 확인하고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 이동걸 회장의 설명이다.

같은 조선사의 인수합병에 따른 추가적인 인적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대우조선 뿐 아니라 현대중공업도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추진해왔기 때문에 더 이상의 인력감축 필요성이 없을 뿐 아니라 충분한 일감 확보로 우수인력 유치와 고용유지에 힘써야 할 시기라는 것이 이동걸 회장의 판단이다.

이동걸 회장은 "조선통합법인 아래 각 조선소들이 동등한 자회사로 편입되기 때문에 인수합병으로 인한 인력감축이 이뤄지진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적 구조조정이 이어진다면 장기적으로 조선산업의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은 상당한 수주물량을 확보했기 때문에 인위적인 인력감축 필요성은 낮다고 본다"며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확정된 내용은 아직 없고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다면 삼성중공업과도 적극적인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