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6: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석헌 "저축은행 연체율 올라…건전성 관리 강화해야"

저축은행 CEO 간담회 및 첫 상견례 가져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1-25 15:19

▲ 윤석헌 금감원장이 25일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저축은행들에 연체율에 대한 건전성 관리를 주문했다.

윤석헌 원장은 25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이 저축은행 업계 CEO들과 공식 석상에서 만난 것은 지난해 5월 취임 후 처음이다. 신임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및 저축은행 업계와 상견례이자 신년회다.

윤 원장은 저축은행의 연체율 상승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선제적으로 건전성 관리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저축은행들이) 자체적으로 스트레스테스트를 하고 정상화가 어려운 부실채권을 조속히 정리하며,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해달라"고 요청했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2017년말 4.5%에서 지난해 9월말 4.7%로 상승한 바 있다. 같은 기간 가계신용대출 연체율도 6.1%에서 6.5%로 올랐다.

그는 다만 "(건전성 관리 과정에서) 급격하게 자금을 회수하거나 공급을 줄임으로써 주된 고객층인 서민과 중소기업이 곤란을 겪지 않도록 배려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포용적 금융도 중요시했다 그는 "지역밀착형 금융이 본업이라 할 수 있는 저축은행이 포용금융 확산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금융당국이 최근 발표한)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후속조치들이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되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대표적인 지역 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들이 혁신성장기업 발굴·지원에 앞장서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윤 원장은 "만만치 않은 경제여건 속에서 건전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관리해야 하는 데다 대표적인 지역 중소서민금융회사로서 다양한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면서 "금감원이 짐을 덜어드리고자 소통을 확대하고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