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1: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카오 카풀 사업 중단했지만…대타협 곳곳에 암초

18일 오후 2시 카풀 베타 서비스 중단 표명
국토부 내부 문건 의혹…협상 또다시 '평행선'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1-17 16:04

▲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와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하고 있다. ⓒEBN

카카오가 카풀 사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택시업계와의 협상이 새 국면에 접어들 것이란 기대와 달리 꼬여버린 실타래는 풀리지 않고 있다. 사회적 대타협이 논의됐지만 최근에 카풀과 관련된 국토부 문건 의혹이 제기되며 갈등의 불씨를 지핀 모양새다.

17일 정부와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18일 오후 2시부터 카풀 베타 서비스를 전격 중단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어떤 전제도 없으며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다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며 앞으로 대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와 국회는 양측의 협상을 중재하고 있는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 위원장 전현희 의원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그동안 택시 업계에서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 참가를 전제로 카풀 서비스 중단을 요구해왔다"며 "전향적으로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참여해 줄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택시단체들은 다시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섰다. 택시업계가 그간 주장해왔던 서비스 중단이라는 전제조건이 선행됐으나 국토부 문건 의혹으로 또다시 협상은 원점으로 돌아가는 형국이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국토부는 '택시와 카풀의 갈등을 사회적 대타협으로 해결하겠다고 강조하면서도 내부적으로 택시 업계를 향한 부정적 인식을 활용해야 한다는 매뉴얼을 만들었다. 언론에 택시 단체의 문제점을 지속해서 제기하고 집회 등에는 대응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 담겼다.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내용은 국토부 내에서 논의·보고된 바 없다"고 부인했지만 택시업계는 17일 내부회의를 열고 국토부의 입장 변화가 있기 전까지 문건 관련 대타협 기구에 나가면 안된다고 결론을 내렸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모든 분들이 지난번 성명서 내용과 같이 국토부의 입장 변화가 있기 전까지는 입장변화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며 "재발방지와 책임자를 문책하는 최소한의 조치가 있어야지만 국토부를 신뢰하고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대규모 4차 집회 결의까지 진행된 상황이고 시기는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