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 지속…10주 연속 약세

수원 장안·양주 등은 일부 상승
전국 전셋값 60주 연속 하락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01-17 15:02

▲ 한국감정원

새해 들어서도 아파트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4일 조사 기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9% 하락하며 10주 연속 내림세가 이어졌다.

대출 규제와 종부세 강화, 공시가격 인상이 겹치면서 약세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다만 종로·구로구 아파트값이 지난주 하락에서 금주 보합 전환했고 금천구는 0.01%로 상승 전환하면서 내림폭은 지난주(-0.10%)보다 소폭 둔화했다.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14%에서 금주 -0.07%, 마포구는 -0.16%에서 -0.10%로 낙폭이 줄었고, 강남권인 서초구는 -0.13%에서 -0.06%로, 강남구는 -0.25%에서 -0.21%로 하락폭이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강동구는 이번주 0.16% 떨어지며 낙폭이 지난주(-0.08%)의 2배로 커졌다.

경기도는 전주 대비 0.05% 하락했다. 광명시는 광명·하안동 일대에 재건축·재개발 투자 수요가 빠지며 0.24% 내려 경기도에서 낙폭이 가장 컸다.

스타필드 입점과 신분당선 연장 이슈 등으로 수원 장안구가 0.05% 올랐고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호재가 있는 양주시는 지난주 -0.04%에서 금주 0.04%로 상승 전환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하락했다.

울산(-0.15%)·부산(-0.07%)·충남(-0.09%)·경북(-0.10%)·경남(-0.15%) 등지의 약세가 지속됐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대비 0.08% 떨어지며 2017년 1월 넷째주(-0.01%) 이후 60주 연속 하락세다.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같은 0.12% 하락했다.

지방은 세종(0.31%)·대전(0.04%)·광주(0.01%) 등은 소폭 상승했으나 울산(-0.22%)·인천(-0.18%)·충북(-0.16%) 등은 약세가 지속됐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