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18: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종구 "핀테크 내실화 올해가 골든타임…집중 지원"

핀테크 현장간담회 개최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1-16 13:17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핀테크 현장간담회를 열어 2019년 핀테크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규제 혁신과 관련한 현장의견을 들었다. ⓒ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올해가 핀테크 산업 내실화를 위한 골든타임"이라며 "글로벌 핀테크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16일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핀테크 업계 종사자 약 300여명을 대상으로 핀테크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올해 1월 17일 자로 인터넷전문은행법이, 4월 1일 자로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이 시행된다. 또 79억원 상당 핀테크 지원 예산이 책정됐으며 지난해 말 핀테크지원센터가 법인화되는 등 기반이 마련됐다.

최 위원장은 "지금까지 마련된 인프라를 토대로 많은 글로벌 핀테크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하고 금융권 전반과 우리 경제 구석구석에 핀테크 혁신이 확산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핀테크 분야 인허가 속도를 끌어올리고자 패스트트랙 제도를 도입하고 핀테크 등 신산업분야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결과에 고의나 중과실이 없다면 금융회사 임직원을 면책하는 제도도 마련할 예정이다.

금산법·금융지주법·은행법 등 금융회사의 출자 가능 회사 범위에 핀테크 기업이 포함되도록 개념 정의 및 범위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규제 샌드박스나 오픈뱅킹 등을 활용해 금융결제 인프라에 접근성을 높여달라고 요청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간편결제 활성화를 위해 전자지급수단에도 결제 용도에 한해 30만∼50만원의 소액 신용결제를 허용해달라고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