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수은도 '유리천장' 깨졌다…첫 여성 본부장 탄생

신임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에 김경자 전 심사평가단장 임명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01-10 09:03

▲ 김경자 신임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한국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에서 창사 후 첫 여성 본부장이 탄생하며 '유리천장'이 깨졌다.

한국수출입은행은 김경자 심사평가단장을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에 승진 임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여성 임직원이 본부장에 임명된 것은 지난 1976년 수은 창립 이후 처음이다.

1963년생인 김 신임 본부장은 연세대 법학과와 공학대학원 환경공학 석사과정을 마친 후 수은에 입사해 글로벌협력부장, 미래산업부장, 수원지점장, 심사평가단장을 역임했다.

수은 관계자는 "공개모집과정을 통해 후보자를 모집한 후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과정을 거쳐 김 본부장이 임명됐다"며 "앞으로도 남녀 차별 없이 전문성, 윤리성, 리더십, 소통능력 등을 두루 갖춘 인재를 발탁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신임 본부장은 수은의 상반기 정기 인사발령에 맞춰 공식적인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