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하락…2020선으로 후퇴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1-08 17:31

▲ ⓒ연합뉴스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2030선을 반납했다.

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83포인트(0.58%) 내린 2025.27에 장을 마쳤다.

전장보다 1.58포인트(0.08%) 오른 2038.68로 출발한 지수는 등락을 반복하다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5억원·103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360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삼성전자(1.68%), 셀트리온(-1.16%), 삼성바이오로직스(-0.52%), 현대차(-0.83%), SK텔레콤(-0.18%), NAVER(-1.14%), POSCO(-0.20%) 등이 내렸다.

반면 SK하이닉스(0.85%), LG화학(1.90%), 한국전력(3.96%)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3.45%), 전기가스(2.68%), 비금속광물(2.35%), 섬유·의복(2.00%) 등이 강세였고 운송장비(-1.85%), 증권(-1.36%), 기계(-1.15%), 전기·전자(-1.13%)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4.35포인트(0.65%) 내린 668.49로 마감했다.

지수는 1.69포인트(0.25%) 오른 674.53으로 개장했으나 이내 약세로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92억원, 1021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550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대부분이 하락했으며, 10위권 안에서는 바이로메드(1.72%)만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달러당 5.5원 오른 1124.1원에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