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18일 17: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9] IT 플랫폼 전쟁에 현대차도 가세…정의선의 큰 그림

미래 초연결 사회 허브역할 ‘커넥티드카’ 오픈 플랫폼 구축 개방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 "ICT 회사 보다 더 ICT 회사 돼야"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1-08 14:00

▲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라스베이거스=박용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오픈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해외 구글이나 국내 카카오 등 IT 업체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주목받는 플랫폼 구축 전쟁에 돌입한 가운데 자동차 제조사인 현대차가 ‘커넥티드 카’를 통해 자생적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지난해부터 ICT 회사 보다 더 ICT 회사가 돼야한다고 강조하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의 큰 그림이다.

현대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개최를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전동화, 커넥티드, 오픈이노베이션 등 3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먼저 오는 2022년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가입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 서비스를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이날 CES 사전 인터뷰를 통해 “2022년초 커넥티드카 1000만명 가입이라든지 구체적인 수치나 방법도 중요하지만 실제로 이것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것은 일방향이 아닌 쌍방향으로 가고 그런 오픈 플랫폼을 통해 앱을 개발하는 회사 등 외부 기관에 데이터를 공유해서 자생적 생태계로 발전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이미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제공 중인 한국, 미국, 중국, 캐나다, 유럽뿐만 아니라 글로벌 판매 전 지역(인도, 브라질,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에서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초로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개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 등 다양한 구성 주체들이 상호 작용하며 자생하고 진화하는 개방형 R&D 생태계(오픈 에코 시스템, Open Ecosystem)를 구축할 방침이다.

고객 1000만명 확보 목표는 규모의 경제를 고려한 수치다.

서정식 현대차 ICT본부장(전무)는 이날 기자와 만나 “지금은 옵션으로 돼 있고 그랜저 이상에만 하던 커넥티드 기능 적용을 작은 차로 낮추고 지역도 넓혀서 개발하고 있다”라며 “1000만명이 되면 규모의 경제가 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어 “개인이나 중소기업이 자유롭게 오픈 플랫폼에서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가 창출될 것”이라며 “데이터를 따로 보관하거나 안전하게 앱을 운영하도록 할 계획인데 운영자는 현대차가 하게 된다”고 말했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개발센터(남양연구소) 총괄 상무는 이날 기자와 만나 “아직까지 커넥티드 카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한 업체는 없는데 무료 5년 후 유료 서비스 확장을 통해 수익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휴대폰의 경우 수만은 고객을 대상으로 앱 개발자들이 참여하듯 자동차 커넥티드 역시 사용자가 늘어나면 개발자들의 참여가 자연스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