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3일 15: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9] 김현석 삼성 사장 "상반기 중 미국서 첫 5G폰 공개"

김현석 사장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연동한 혁신 서비스 창조"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1-08 07:00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전자 전시회 'CES 2019' 개막에 앞서 미래 비전과 주요 사업을 소개하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는 삼성전자는 전 세계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1500여명을 초청해 그간 발자취를 소개했다. 특히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누구나 기술의 혜택을 누리도록 한 단계 더 도약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 삼성전자 김현석 사장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더 많은 사람들이 기술의 진보를 누리도록 기기(機器)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Intelligence of Things for Everyone)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광범위한 제품군을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연동해 기존에 없던 혁신과 서비스를 창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를 만드는데 필수적인 IoT ·5G· AI 전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면서 "업계 최초로 5G 장비로 FCC(美 연방통신위원회) 인증을 받았고 올 상반기 중 미국에서 첫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AI 역량 강화를 위해 전 세계 7개 AI센터는 물론 삼성 넥스트와 삼성 전략혁신센터 역시
자원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 조셉 스틴지아노(Joseph Stinziano) 전무는 "한층 진화한 '뉴 빅스비'를 올해 모바일 제품뿐만 아니라 TV·가전·자동차까지 확대 적용했다"며 "소비자들이 일상 어디에서나 삼성의 통합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함께 편리함을 느끼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