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6일 21: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가 파업을?"...노사 갈등 고조

10일 중노위 1차 조정…결렬 시 합법적 쟁의 행위 권리 주어져
노조 "합의점 찾지 못할 시 새롭고 강력한 방법 선택할 것"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1-03 15:07

▲ ⓒ네이버

네이버의 노사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최근 중앙노동위원회(이하 중노위)에 네이버 법인을 상대로 쟁의 조정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 조정 결렬 시 파업이라는 창사 이래 초유의 사태까지 번질 수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일 정부와 IT업계 등에 따르면 네이버 노사는 중노위 중재로 10일 세종시 중노위 조정회의실에서 1차 조정에 들어간다. 2차 조정은 16일로 예정돼 있다.

조정 기간은 통상 열흘이며 해당 기간 조정위원회는 조정회의, 개별면담, 교섭주선 등의 노력을 통해 노사 간 쟁점 사항에 대해 간극을 좁히는 노력을 꾀하게 된다.

네이버 노사는 지난달 6일 열린 13차 교섭까지 평가 기준 및 인센티브 지급 근거 공개, 리프레시 제도 개선,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제도보완, 대출 이자 지원범위 확대 적용 등의 내용을 담은 12개 안에 대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조정위원회를 통해 노사 합의가 이뤄지면 단체협약이 체결되지만 결렬되면 노조는 합법적인 쟁의행위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즉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는 얘기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10일 1차 조정 이후 16일에도 2차로 양측 대표자들의 만남이 이뤄질 예정"이라며 "조정이 모두 결렬되면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중노위 중재에 임하는 네이버 법인 노조 가입자 수는 1200명(3일 기준)을 넘어섰다. 이는 총 직원수(약 3500명)의 3분의 1을 넘는 수치다. 다른 계열사 인원까지 포함하면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조정 역시 교섭 과정의 일부라 생각하며 지난 교섭에서 보여줬던 것과 마찬가지로 열린 자세로 회사와 대화에 임할 예정"이라며 "다만 조정 과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합법적인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권리가 발생하는 만큼 단체교섭 체결과 노동권 보장을 위한 새롭고 강력한 방법을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노조는 네이버(NAVER), 네이버랩스(NAVER LABS), 네이버아이앤에스(NAVER I&S), 네이버웹툰(NAVER Webtoon), 라인플러스(LINE+), 라인비즈플러스(LINE BIZ+), 라인플레이(LINE PLAY), 라인프렌즈(LINE FRIENDS), 라인스튜디오(LINE STUDIO), 그린웹(greenweb), 컴파트너스(CommPartners), 웍스모바일(Works Mobile), NBP, 스노우(SNOW), NTS, NIT 등 16개 법인에서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