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10년임대 분양전환 지원방안 마련

2019년 판교 등 7개단지(3815세대) 임대종료 후 분양전환 절차개시
정부 지원대책과 연계, 분양대금 잔금 납부연장 등 LH 지원방안 마련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12-18 16:50

LH가 건설·운영 중인 10년임대주택이 2019년부터 임대종료 후 분양전환 절차가 개시됨에 따라 정부 '10년임대 분양전환 지원대책'과 연계해 입주민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10년 임대는 시세대비 낮은 임대조건으로 10년간 거주 후 입주민에게 우선적으로 분양전환 시행되는 제도로 2003년에 도입했다.

판교지역과 같이 주택가격이 지속 상승한 경우 입주민의 실질적인 분양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에서 수립한 '10년임대 분양전환 지원대책'과 연계해 LH가 자체 추진가능한 입주민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LH에서 추진예정인 입주민 지원방안으로는 △장기저리대출 상품 신설 △ 잔금납부 연장 △ 입주민 1:1 전담상담 창구 개설로 구성됐다.

전용85㎡ 이하 건설임대는 은행과 LH간 협약을 통해 장기저리대출상품을 신설토록 추진하고판교의 경우 민간사업자와 공동추진토록 협의할 예정이다. 2019년 3월경 입주민에 대해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분전가격이 5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은 5억 초과분에 한해 최대 10년간 납부토록 하는 등 분할납부도 가능케 했다.

이를 통해 분양전환 받는 입주민이 저리의 주택구입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시에 자금을 완납해야 하는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분양전환절차 전반에 대해 입주민과 협의해 LH 지원방안 및 법 개정을 통해 시행예정인 정부 지원대책을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다.

분양전환 시행시 맞춤형 상담을 위해 입주민 1:1 전담상담 창구를 운영하여 입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특히 2019년 분양전환물량이 집중돼 있는 LH 경기지역 본부에 분양전환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LH는 정부와 협의해 이번 대책이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