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민 71%, 내년 경제 전망 '부정적'…'일자리·물가' 여전히 화두

'18년 물가상승·소득정체 애로…'19년 경제성장률 저하·가계부채 위협
20대·50대·전업주부· 농축수산업·자영업 '부정적 전망' 비율 높아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12-16 11:00

국민 10명 중 6명이 '올해 살림살이가 나빠졌다'고 느끼며, 내년 경제에 대해 10명 중 7명이 '부정적'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103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16일 이같이 밝혔다.

응답자의 62%는 '올해 살림살이가 작년에 비해 나빠졌다'고 답했다. 반면 '전년대비 살림살이가 나아졌다'는 응답은 10.8%에 불과했다.

이는 한경연이 지난 4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반적 살림살이를 물어보는 문항에 대해 '큰 변화 없음(52.3%)', '나빠졌음(28.8%)', '나아졌음(18.9%)'순으로 응답한 결과와 비교할 때 국민들의 민생경제 체감도가 악화된 결과이다.
▲ 2019년 우리경제 위협요인(%)

8개월 사이에 작년 대비 '비슷하다', '나아졌다'는 평가는 각각 25.1%p, 8.1%p 감소한 반면 나빠졌다는 평가는 33.2%p 증가했다.

올해 겪은 어려움(불안요인)이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 대해 '물가상승(26.3%)'을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소득 정체(21%)'가 뒤를 이었다.

국민 70.9%가 내년도 경제 전망이 '부정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11.4%에 그쳤다. 특히 연령별로 20대·50대와 전업주부· 농축수산업·자영업에서 부정적 전망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국민들은 내년도 우리경제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경제성장률 저하(23.5%)'와 '가계부채 증가(22.1%)'를 각각 1~2위로 꼽았다. '민간소비 부진(12.5%)'과 '정부부채 증가 및 재정건전성 약화(11.1%)'가 뒤를 이었다.
▲ 기업 활력제고 우선 추진 정책(%)

IMF와 OECD가 기존 2.9%, 3.0%였던 2019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반기 들어 각각 2.6%, 2.8%로 하향 조정하는 등 경제성장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다. 가계부채가 지난 2013년 1000조원을 돌파한지 5년 만인 올해 3분기에 1500조원을 돌파하는 등 가계소득 대비 빠른 빚 증가속도가 금리인상기에도 여전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국민들은 내년도 경제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중점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일자리 창출(26.3%)'을 첫 번째로 꼽았다. 올해 가장 어려움을 겪었던 '물가 안정(23.6%)' 시켜달라는 응답이 두 번째였다.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가 우선 추진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 '투자활성화를 위한 전폭적인 규제개혁(25.2%)',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업 지원(20.5%)', '노동유연성 확대(16.7%)' 순으로 응답했다.

인터넷은행이 공식 허가를 받은 후 자본 확충을 위해 필요한 인터넷 은행 특례법이 통과하는데 536일이나 소요되는 등 규제개혁이 지지부진한 데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경직성을 추구하는 정책은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는데 비해 노동유연성 제고 추진은 사실상 어려운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기업이 내년에 주력해야 할 분야로는 '신사업개발 등 투자확대(26.4%)'와 '고용 확대(26.3%)' 비중이 높았다. 올 한해 경제성장 저하의 주요 원인으로 투자 침체를 드는 분석이 주를 이루고, 취업자 수 증가가 연초 30만명 수준에서 10개월째 10만명대로 내려앉아 경제에 큰 충격을 준 결과라는 해석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올 하반기 들어 국민의 경제 체감도가 급랭했는데 뚜렷한 돌파구가 보이지 않아 내년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매우 커진 상황"이라며 "기업 활력제고를 위해 투자활성화와 노동유연성 확대를 위한 규제개혁 정책으로 물꼬를 트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